스티브잡스의 어도비 플래쉬에 대한 생각 Thoughts on Flash, by Steve Jobs


제목: Thoughts on Flash
저자: Steve Jobs
출처: Apple Inc.
일시: April 2010

요약
  애플의 CEO 스티브 잡스가 왜 아이패드/아이폰/아이팟터치에서 어도비의 플래쉬 기술을 적용하지 않는지에 대한 솔직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의 5가지 이유는 이미 여러번 언급이 되었던 것이고, 마지막 6번째 이유는 최근 iPhone OS 4.0 발표 후에, 앱스토어 승인정책이 바뀐 부분과 연결된 이유이기도 하지만, 스티브 잡스 스스로 가장 중요한 이유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1. 애플의 많은 제품들이 폐쇄적인 것이 맞지만, 적어도 플래쉬에 관해서는 애플이 Open이고 어도비가 폐쇄 Proprietary다. 그래서, 애플은 개방표준 Open Standard인 HTML5, 자바스크립트, CSS 등을 준수할 것을 원한다. 특히 애플이 제공한 표준 브라우저 랜더링기술인 WebKit은 이미 MS를 제외한 대부분의 모바일 기기에서 표준으로 사용되고 있다.
  2. 모바일 환경에서도 완벽한 풀웹브라우징을 지원하기를 원한다. 그렇지만, 플래쉬기반의 약 75%의 비디오들은 애플 모바일에서 볼 수가 없다. 그러나, 애플 모바일에서는 다른 표준인 H.264를 이용한 비디오는 볼 수가 있으며, 이미 메이저 인터넷 서비스 회사들이 표준 비디오 인코딩을 지원중이거나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3. 모바일 웹에서의 신뢰성, 안전성, 그리고 성능을 보장해주고 싶다. 어도비 플래쉬는 여러 보안 이유로 경고를 많이 받고 있고, 모바일 기기에서 최상의 성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4. 배터리 수명문제가 중요하다. 플래쉬를 이용해서 동영상을 재생하는 경우, 그렇지 않는 경우보다 배터리가 빨리 소진한다.
  5. 플래쉬는 터치 기술에 적합하지 않다. 일전에 영국의 어느 플래쉬 전문가도 밝혔듯이, 플래쉬에서 지원하는 여러 액션들이 PC 환경에서의 마우스에 최적화되었기 때문에, 아이폰/패드와 같은 멀티터치 기기들에 맞지 않다. 터치기술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액션이 정의되어야 한다.
  6. (마지막으로) 애플에서 만드는 제품은 고객들에게 최상의 모습/성능을 제공해주고 싶다. 애플 디바이스에 최적화된 Cocoa 등에서 구현된 앱들은 최상의 성능을 제공해주지만, cross-platform을 위한 플래쉬에서 제작된 앱/컨텐츠들은 애플 디바이스에서 최상의 성능을 제공해주지 못한다. 그리고, (애플과 어도비의 과거도 고려해볼 때, 서운한 점이겠지만) 이런 애플에 최적화된 기술을 10년 전부터 사용해오고 있지만, 어도비는 겨우 2주 전부터 Cocoa 기술을 받아들였다.
결론적으로, PC 시대에 만들어진 기술 (플래쉬)가 모바일 시대에서 최상의 성능을 제공해줄지가 의문이다. 그래서 모바일 세상에서는 모바일에 더 최적화된 기술에 중점을 두겠다. 그리고 그런 기술들이 오픈스탄다드여야 한다. .. 어도비도 과거는 묻고 이제 애플을 그만 비판/비난하고, 개방표준인 HTML5에 맞는 기술 개발에 더 집중해라.

생각
 딱히, 잡스의 생각에 대한 제 생각을 붙이지는 않겠습니다. 결론은 1년, 5년, 10년 뒤에 내려져 있을테니까요.

 부연.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 애플의 성공에 어도비의 지원이 결정적이었고, 어도비의 성공에 애플이라는 존재가 결정적이었습니다. 어도비는 처음 팔로알토의 제록스 연구실 PARC에서 PostScript라는 기술을 가지고 스핀오프 Spin-off (분사)한 기업입니다. 스티브 잡스의 글에도 나왔듯이 애플이 어도비의 PostScript를 채택해서 데스크톱 퍼블리슁이라는 영역을 공동으로 만들어냈다고 봐도 될 것같습니다. 그래서 어도비의 존패에 애플의 영향력이 지대했듯이, 이렇게 만들어진 퍼블리슁 때문에 애플도 지위를 확고히 했습니다. (그래서, 요즘에도 여전히 인쇄업 쪽에서는 애플의 영향력이 대단합니다.) 최근까지의 애플과 구글의 관계보다, 애플와 어도비의 파트너쉽이 가장 이상적인 모습이다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듯합니다. 그런데, 잘 아시다 시피 애플의 암흑기를 거치면서 어도비는 그 사업영역을 애플에만 의존하지 않고 MS/IBM PC 진영으로 확장을 합니다. 지금은 어도비의 대표 제품이 된 포토샵의 경우 (포토샵도 인수한 것임), 초기에는 맥/애플용만 존재했지만 현재는 맥용보다는 PC용이 더 일반화되었습니다. 애플의 입장에서 보면, 애플의 암흑기 동안 어도비가 애플을 배신했다고도 볼 수가 있습니다. 그런 8~90년대를 보내고, 애플이 다시 부흥기를 맞이하면서 의욕적으로 선보인 기술들이 MacOSX와 내부의 Cocoa 라이브러리 등입니다. 애플로써의 최대 우군이었던 어도비가 애플의 최신 기술들을 빨리 수용해줄 것을 기대했었지만, 잡스의 글에서 보여주듯이 MacOSX 및 코코아 기술이 선보인지 10년이 넘어서야 - 애플이 다시 시장의 지배자에 올라온 현재 - 어도비가 채택을 해서 제품에 적용을 했습니다. (그리고, 중간에 애플이 어도비에게 동영상편집 소프트웨어인 맥용 프리미어의 개발을 요청했지만, 일언지하게 거절을 당해서 애플이 직접 파이널컷 FinalCut 등의 Pro 제품군을 개발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그리고, 잘 아시다시피 플래쉬 기술도 어도비에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Macromedia라는 쇼크웨이브을 만들던 회사를 어도비가 인수하면서 갖게된 기술입니다. 쇼크웨이브 90년대 후반에 애니메이션 기능이 있는 CD를 제작할 때 사용하던 제품이고, 이를 사용하기 편하게 만든 것이 플래쉬 기술로 보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전문번역글이 있어서 링크를 걸어둡니다. http://www.appleforum.com/mac-column/59055-스티브-잡스-기고-thoughts-flash.html

Trackback 3 Comment 5
  1. bluenlive 2010.04.30 00:01 address edit & delete reply

    명확하군요. 저는 잡스 의견에 여러모로 공감이 갑니다.

  2. 윤석민 2010.04.30 00:17 address edit & delete reply

    번역... 극히, 감사 드려요. 윤석민 올림.

  3. 김종찬 2010.04.30 00:33 address edit & delete reply

    스티브잡스가 적은 플래쉬에 대한 생각들.. 전문 번역중입니다. http://myipadlife.wordpress.com

  4. 류노 2010.04.30 02:19 address edit & delete reply

    그니까 결론은 우리 입맛에 맞추기 싫으면 그냥 들어가.

    군요.

    폐쇄적인 애플의 폐쇄적인 답변이네요.

  5. ㅎㅎ 2010.05.07 05:41 address edit & delete reply

    님글의 맥락에서 본다면 삼성의 KT에 대한 생각을 비난할 수 없겠군요
    하지만 많은 애플빠들은 삼성을 욕합니다.
    도저히 이성적으로 생각되진 않는군요
    다 틀리건 아니지만, 플래시가 느리다는건 정말 헛소리일뿐... 결국은 앙갚음.. 그것도 치졸하기 짝이 없는 방식으로 했군요

Tweet Tweet Boom Boom, by Doree Shafrir


제목: Tweet Tweet Boom Boom
저자: Doree Shafrir
일시: April 18, 2010

요약
 FourSquare를 중심으로 뉴욕에서 벤쳐기업 시작하기에 대한 컬럼.

생각
 다소 긴 기사/컬럼이지만, 정독을 권합니다. 읽으면서 몇몇 remarkable한 부분을 발취해서 설명을 좀 붙이겠습니다.
  • By April 2007, Crowley and Rainert were gone, and Google announced it was shutting down Dodgeball in january 2009. Two months later, Crowley and Naveen Selvadurai, a 27-year-old, launched Foursquare. 닷지볼이라는 위치기반의 서비스를 처음 만든 Crowley는 구글에 닷지볼을 인수했지만, 구글 뉴욕 오피스에는 충분히 닷지볼을 성장시킬 엔지니어들이 부족했고 또 그런 혁신적인 서비스를 더 진화시킬 의지가 부족했다. 그래서 2009년도에 구글은 닷지볼 서비스를 마감했고, 크롤리는 구글을 나와서 현재 포스퀘어를 창업했다. 현재 포스퀘어는 약 100만명정도의 적은 사용자만을 보유하고 있지만, 매우 빠르게 성장중인 회사입니다. ... 구글과 같은 혁신적인 기업도 닷지볼과 같은 서비스를 정상궤도에 올려놓지 못했습니다. 대기업에서 혁신이 탄생하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또 그런 혁신이 지속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가를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구글보다도 못한 대기업들에서 죽어가는 아이디어가 얼마나 많을지 조의를 보냅니다. 그런 컨텍스트에서 아래의 크리스 딕슨의 말을 음미해보시기 바랍니다.
  • Whenever I see a brilliant kid decide to join Goldman Sachs, McKinsey, or Google, I think to myself: a start-up just died, and as a result our world is a little less wealthy, innovative, and interesting. - Chris Dixon, Flickr co-founder
  • Working for free is about as popular as it ever was.
 다음에 더 자세하게 읽어보고 내용을 보강하겠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아이패드, 킨들, 그리고 도서산업의 미래 by Ken Auletta


제목: Publish or Perish. Can the iPad topple the Kindle, and save the book business?
저자: Ken Auletta, at The New Yorker
일시: April 21, 2010

요약
 - iPad가 소개됨
 - Amazon의 역사
 - Publisher와 Distributor (i.e., Amazon) 간의 e북 판매가격에 대한 긴장관계
 - Apple은 Publisher의 오랜 관행인 Agency model (아마존은 단지 Agent로 책판매 대행)을 일부 인정, 즉 Publisher가 책값결정권을 가짐 (신간 및 베스트셀러 등에 대해서)
 - Digital 시대에 Agency model이 도서산업을 살릴 수 방법인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함

생각
 아주 간단하게 요약을 했지만, 현재 도서산업이 처한 상황이 단순히 아마존 Kindle에서의 e북 가격을 $15를 받을 것이냐 아니면 기존의 $9.99를 그냥 받을 것이냐 등의 간단한 문제가 아닙니다. 지난 수십년간 이어진 agency model을 고수하는 것으로 현재 도서산업을 구원할 수 있다는 확신이 없습니다. 현재 도서산업이 직면한 문제는 단지 가격결정권이 아니라, 독자들이 활자를 소비하느냐의 문제입니다. 여전히 독자들이 활자를 소비하더라도 기존처럼 도서를 통한 소비보다는 인터넷에 올라온 다양한 정보들을 소비할 가능성이 더 많고, 또 이럴 활자 뿐만 아니라 이미지와 동영상 등의 멀티미디어 정보들이 넘쳐나는 상황에서 독자들이 가진 한정된 자원인 시간을 예전처럼 활자/책에 투자하지 않는다는 것이 현재 도서산업이 직면한 문제입니다. 애플은 도서판매의 후발주자로 publisher들이 요구하는 agency model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지금 Apple iPad는 활자정보보다는 멀티미디어정보 소비에 더 최적화되었기 때문에, 자칫하면 도서산업 전체가 사양화될 수도 있습니다. 현재 도서산업을 publisher와 distributor 간의 알력싸움이나 e북 리더 제공사들 간의 경쟁으로 정의한다면 미래는 없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